어느 날

 

바람으로 다가온

고독 탓에

뛰쳐나가듯 거리로 나와

찾아든 카페에서


혼자

커피를 주문해 놓고

아무리 세련된

표정을 지어보아도

별 의미가 없다


책을 보아도

보는 척이고

몇 자를 적어보려 해도

끄적거리는 것이고

괜스레 마음만 더 허전하다


이미 식어버린 커피를

한모금 한모금

마셔보아도

맛조차 잃어버렸다


물컵에 남아 있던

마지막 물 한방울까지

목을 넘겨보아도

카페를 홀로 찾은

내 마음의 허전함은

여전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