등대

 

빛들이 도망치듯

사라진 뒤

어둠을 홀로 바라보는

외로운 눈빛