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제 불러보아도

 

언제 불러보아도 너의 이름은

내 마음에 살아

그리움이란 꽃을 피운다.


이제는

사는 곳조차 모르는 너를

어쩌면

영영 만날 수 없다는 것이

한 가슴에 응어리로 남는다.


우리들이 헤어지던 날이

영영 이별이라니

애잔한 삶이

가을날 잎들이 다 떨어진

나목처럼 드러나 보인다.


어린날

그 마음은 아직 남았는데

바람처럼 살아온 세월이

우릴 떼어 놓았구나


친구야!

그리움은 사진으로만 남아 있구나

지금 네 마음도 내 마음 같을 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