잊을 수 있는 것도

 

그대가

문득 생각이 난다하여도

잊어서가 아닙니다.


살다보면

왠지 외딴 골목길을

걷고 있는 것만 같아

어설프기만 하기 때문입니다.


정신 차리고 살아야지

하는 마음에

잊혀진듯 한 것 뿐입니다.


누군가 자신은

하루 한 순간도

사랑하는 사람을

잊은 적이 없다하여도

이는 밎지 못할 고백입니다.


날마다 생각하지 못한 것도

그대를 잊고 있다는

변명이 되겠지만

잊을 수 있는 것도

때론 사랑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