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도 떠나는 길에

 

하루에 한장씩 떨어져나가는 달력

그 사이에 몇 사람 이땅에 오고 몇 사람 이 땅을 떠났지.

한달이 지나가고 또 한 달이 오면

그 사이에 수 많은 사람이 오고 수 많은 사람이 떠나가네.

한 계절이 지나가고 한 계절이 오면

이 땅의 바람처럼 많고 많은 사람이 오고

많고 많은 사람이 가네.


일 년이 지나가고 일 년이 오면

밀물처럼 사람들이 다가오고 썰물처럼 사람들이 몰려가네.

친구야, 우리의 일생 동안

거센 삶의 풍랑 속에 떠내려가는 사람들속에

우리는 삶의 모퉁이에서 너무도 우연히 만났네.


오늘도 거리를 나가보면 내 일생 중에

단 한 번 스치는 사람도 많은데

자네와 나 용케 만났네 이 사람아,

우정도 열병과 같은 것

나는 자네 때문에 병들었었지.

보고픔의 병일세 이 사람아,

오늘도 떠나가는 길에 우리 얼굴 한 번 더 봄세.

사랑하는 친구야, 아름다운 친구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