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가 내 안에서 떠나고 싶다

 

사방을 빙 둘러

벽돌을 쌓아놓은 듯이

내가 내 안에 스스로 갇혀 있다


새들은 인간이

새장을 만들어 가두어 놓지만

인간은 자기가 저지른 일로

스스로 고독에 갇힌다


사랑하던 모든 것들이

내게서 멀어져 간다

외로움만 남아 있다


기다리던 모든 것들이

다가 와도 허무를 더할 때

고독함뿐이다


물 빠져나간 갯벌 같은 내 마음에

누군가 와 주면

얼마나 좋을까


고독 안에 갇혀 있는

내가

내 안에서 떠나고 싶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