옛 어울림으로

 

친구야!

언제나 문득 생각나면

내 집이 자네 집인 양 찾아오게나.


거추장스런 인사치레는 접어두고

모든 걸 제쳐놓고 정담을 나누세.


이 낯선 세상

낯선 사람들속에 만난 우리

눈물과 웃음으로

마음엔 언제나 따뜻한 정이 흘렀지.


가까운 듯 멀리

떨어져 사니

문득 떠오르는 것은

옛 어울림 뿐일세.


살아가며

봄, 여름, 가을, 겨울

계절도 마다하고,

문득문득 자네 생각에

입가에 웃음 흐르는 걸 보면

어지간히 깊은 우정이었나 보네.


어떻게 지내나

나도 발길을 돌려 찾아가겠네.

반겨주게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