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얀 꽃 웃음 웃으며

 

친구야!

어느 날 인기척에 방문을 열었을 때,

하얀 꽃 웃음 웃으며 서 있던 너

그 날 얼마나 반가웠나 생각나지.


친구야!

약속 장소에서 아무리 기다려도

오지 않던 네가

그 지루한 시간을 깨고 나타나서도

당당한 네 모습에 지금도 웃음이 돈다.


왜, 그리도

우리 만남을 그렇게 좋아했을까?

나날이 우리의 날이었지

마음과 마음으로

사랑과 인생, 죽음 그리고 꿈

우리의 이야기는 끝이 날 줄 몰랐지.


여름이면 낮이 길어서,

겨울이면 밤이 길어서

헤어질 때면 수 없이 머뭇거렸던 우리.


친구야!

우리를 누가 갈라 놓았을까?

모를 일이야, 그렇게 다정했던 우리들

오늘도 광화문 네거리 같은데서

우연히 너를 만날 수 있다는 생각에 거리를 나선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