봄 숲길

 

푸릇푸릇한 잎새들이

돋아나는 봄날


나지막한 작은 산들에

아직은 숲이 울창하지 않아

더 잘 드러나 보이는

산길을 바라보노라면

참 아름답다는 말이

입 밖으로 자꾸만 나온다


누가 저 숲 사이로

처음 길을 내었을까

그 때 마음은 어떠했을까


그간 수많은 사람들이

삶의 애환을 갖고

오고 갔을 저 숲길


봄날의 숲길은

어느 그림 잘 그리는 화가가

그려 놓은 것처럼

참 아름답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