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을

 

이별하기가

얼마나 싫었으면

온 하늘이 붉게 물들도록

마음을 애태웠을까


떠나가기가 애달파

얼마나 가슴이 아팠으면

어둠 속으로

사라져 버리는 것일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