눈부신 아침을

 

친구야!

가을이야,

누군가 펼쳐 놓은 단 한장의 파란 종이 하늘에

무엇을 그려놓을 수 있나?

젊은날

우리의 연극이 끝났을 때,

관객들은 박수를 치고 꽃다발을 주던 날

주인공인 나에겐 꽃다발이 없었지.

"주인공은 항상 이렇게 슬픈 것이라 했을 때",

친구들은 다섯 개의 꽃다발을 선물로 주었다.


친구야!

가을이야,

떨어지는 낙엽들 우리곁에 수 많은

사람들이 오고 가지만 나무에 남아있는

몇 개의 사과처럼 우리는 빨갛게 익어가는 우정이었네.


친구야!

가을이야,

낙엽들이 어디론가 몰려가네

우리의 인생에 겨울이 오기전

이른 아침 유리창에 반사되는 햇살처럼

눈부신 아침을 만들어 보세.

인생을 찬란한 아침으로 말일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