떠날 줄 모르는 너

 

순간마다 엄습하는

그리움을 감당 할 수 없어

견디고 견디려고

입술이 바삭 바삭 타오른다


떠나고 싶은데

갈 곳이 없다

삶에 허기져 지칠 때

온 몸에 힘이 빠져나가

휘청거릴 때면

더욱 너를 찾고 싶다


삶이 끝없는 사막처럼

황량하게 느껴져 올 때

너의 자취 마저

점점 지워져 갈수록

세상의 수많은 눈동자 속에

네 눈동자가 더 보고 싶다


왜 너를 생각하면 좋아야 할텐데

고독해 지는지

눈감고 생각을 더듬어도 알 수가 없다

세월을 지워가며

널 지워가면 잊혀질까


언제나 나를 얽매어 놓고

떠날 줄 모르는 널

사랑하나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