따뜻한 손처럼

 

그리운 사람아!

눈감아도 눈떠도 생각만 나던 날

아름다운 친구야!

혹시 만날까 나선 거리

갈 곳 다 가보아도 못 만나던 날

울고 있던 내 마음 무어라 말할까?


친구야!

하루가 멀다하고 만났던 우리

온 세상이 우리들 것만 같았지.


친구야!

생각에 잠겨 거리를 걷다

어깨를 툭 치는 사람이 자네라면

얼마나 반가울까?

우리는 갑자기 힘이 솟을 걸세

그땐 마주잡는 손도 더 따뜻하겠지.


언제나,

반가운 사람이 기다려지는 우리

그리운 사람이 보고파지는 우리

살아가며 가끔씩 자네를

만날 수 있다는 생각에 힘이 솟네.


친구야!

살아도 알 수 없는 세상

모르는 사람 뿐인 이 차가운 거리에서

우리 좀더 일찍 만나지 왜 이제 만났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