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구야

 

친구야!

연락 좀 하고 살게나

산다는 게 무언가?

서로 안부나 묻고 사세.


자네는 만나면

늘 내 생각하며 산다지만

생각하는 사람이

소식 한 번 없나.


일년에 몇 차례 스쳐가는

비바람 만큼이나

생각날지 모르지.


언제나

내가 먼저 소식을 전하는 걸 보면

나는 온통

그리움 뿐인가 보네.

덧 없는 세월 흘러가기 전에

만나나 보고 사세.


무엇이 그리도 바쁜가?

자네나 나나 마음 먹으면

세월도 마다하고 만날 수 있지.


삶이란 태어나서

수 많은 사람 중에서

몇 사람 만나

인사정도 나누다 가는 것인데,


자주 만나야 정도 들지.

자주 만나야 사랑도 하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