널 만났으면 좋겠다

 

만날 사람도 없이

커피를 마시며

괜히 고독한 척

앉아 있을 때


따분함이

가득 차 있으면서도

머릿 속에선

더 고독한 포즈를 취하라고

지시를 내린다


행위 예술가라도

되어버린 듯

살아 꿈틀거리는

조각품이 되어버린 날


마음속에

깍아내리고 깍아내려도

남아 있던 그리움이

둥지를 몇 개씩 틀어놓았다


정말 이런 날은

널 만났으면 좋겠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