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까운 듯 멀어진 사람들

 

만나면 이 세상에서

둘도 없는 친구처럼

다정다감한 듯 대하다가

돌아설 때면

남 모를 사람처럼

내숭떠는 사람들이 무섭습니다


좋을 때는 가득한 웃음으로

호들갑을 떨다가

독설에 거품까지 물고 달려드는

사람들이 싫어집니다


만나고 또 만나면서

살아가야 할 삶에서

원수져야 할 이유도 없고

욕심 부려서 될 일도 아닌데

괜스레 휘젓고 다니는

사람들이 미워집니다


오며 가며 만날 때마다

가벼운 웃음으로 반기는

따뜻한 가슴을 가진 사람들이

그리워집니다


세상에서 가장 다정다감한 듯 하다가

가장 멀어져 가는 사람들의

뒷모습을 바라보면

마음이 무척이나 괴롭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