착하게 사세 선하게 사세

 

냉혹한 현실일세

차가운 시선들

모두들 생존경쟁에서

살아나려고 몸부림을 치고 있지 않나


친구야

우리들이 학교에서 배운

도덕과 윤리와 지성의 책들이

헌책이 되어 버려질 때

세상은 교과서에서 배운 대로가 아니었네


만나는 사람들이 말하고 있지

두 가지의 말

"악해야 산다."

"그래도 세상엔 착한 사람들이 많아서

이렇게라도 살 수 있다."

자네는 어느 쪽인가


착하게 사세

선하게 사세

우리들이 나이 들어가며 뒤돌아 보며

후회하지 않으려면


착하게 사세

선하게 사세

세상이 악하다고

우리까지 그래서야 되겠나

친구야

우리는 교과서처럼 살아보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