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하는 사람이 있다

 

갑자기 그리움이 몰려와서

샘이 터지듯 울고 싶은데

눈물에 젖기도 전에

마음에서 다가오는

사랑하는 사람이 있다


내 곁에 있으면

무슨 말을 하여도 들어줄 것만 같고

그 가슴에 편히

쉴 수 있는

사랑하는 사람이 있다


살아감 속에

바람마저 내 심사를 조롱하듯

뺨을 후려치고 달아나는데

갈 곳도 없이

나서고 싶은 것은

그리움 때문이다


사랑하는 사람이 있다는 것은

슬픈 일이 있어도

눈물 속에서

기쁨을 찾아내는 것이다


우리의 삶은

관객도 없는 무대의 주인공이 아닌가

슬픈 사랑은

그리움으로 막을 내린다


사랑하는 사람이 있다는 것은

삶에 주어진

대본을 읽으며

살아감의 용기를 갖는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