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루

 

아침이 이슬에 목 축일 때,

눈을 뜨며 살아있음을 의식한다.

안식을 위하여

접어두었던 옷들을 입고

하루만을 위한 화장을 한다.


하루가 분주한 사람들과

목마른 사람들 틈에서 시작 되어가고

늘 서두르다 보면

잊어버린 메모처럼

적어내리지 못한 채 넘어간다.


아침은

기뻐하는 사람들과

슬퍼하는 사람들 속에서

저녁으로 바뀌어가고


이른 아침

문을 열고 나서면서도

돌아올 시간을 들여다본다

하루가 짧은 것이 아니라

우리들의 삶이 너무도 짧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