엽서

 

그리움을

띄워 보냈더니

사랑이란

이름의 새가 되어

날아왔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