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대를 향한 마음을

 

날 저물도록

그대를 기다리기 위하여

어디쯤 서있어야 겠습니까


그대를 만나는

그 순간

내가 끌어안고 있던

고독을 풀어 놓을 수가

있을 것입니까


그대의 사랑에

한 번쯤 도취되어

비틀거리고 싶다면

어리석은 일이겠습니까


그대를 만나기 위해

기다려온

나의 발자국들이

너무도 길었습니다


그대를 향한

나의 마음을

오늘 다 풀어 놓으면

안되겠습니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