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리석은 사람

 

그대가

미워서가 아닙니다

싫어서가 아닙니다


하지만

유독히 짜증이

날 때가 있습니다

왠지 짜증을

부리고 싶을 때가

있습니다


골이 난 아이처럼

심통이 잔뜩난 아이처럼

말도 하기 싫어

투명스런 말과

잔뜩 찌푸린 눈으로

자꾸만 바라볼 때가 있습니다


그대가

미워서가 아닙니다

싫어서가 아닙니다


살다보면

살아감이 짜증이 나서

내가 보기에도

짜증나게 어리석은

사람이 될 때가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