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대가 멀리 떠나 있는 날에는

 

그대가 멀리

떠나 있는 날에는


그대를 생각하다가

이마에 부서지는

그리움과

가슴에 부딪치는

그리움 때문에 몸살이 납니다


아침을 찾아서

태양은 떠오르지만

그리움은 그대를 찾아

내 곁을 떠나지 않습니다


그대가 멀리

떠나 있는 날에는

기다림에 슬픈 해바라기 마냥

고개를 기우리며 기다립니다


언제나

내 앞에 다가오는 그대여

여름날에 자라나는

담장이처럼

나의 그리움이 담을 넘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