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 밤엔

 

그 밤엔

뛰쳐 나가고만 싶었습니다


모든 걸 버리고

모든 걸 떠나

다시 한 번

내 삶을 생각해보고 싶었습니다


왠지 묶여 있고

왠지 고정되어 있고

왠지 잡혀 있고

왠지 변화가 없는 것 같아

훌훌 던져버리고

자유로와지고 싶었습니다


그 밤엔

해매이고만 싶었습니다


모든 걸 잊고

모든 걸 지우고

다시 한 번

내 삶을 생각해보고 싶었습니다


왠지 허무하고

왠지 나약하고

왠지 모르게 처량하게만 느껴져

훌훌 떨쳐 버리고

자유로와 지고만 싶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