난초

 

나의 삶이 어디쯤에서 시작했나요.

목숨으로도 못다 할 고백을

솟아오르는 분수처럼 그대를 위하여

가슴을 열어 놓았습니다.


청초롬한 여인의 몸가짐으로

그대 곁에

온 생애를 지내고 싶은 마음은

그대 가슴에 나의 생명이 있기 때문입니다.


날마다 정성을 다하는

그대 마음으로

나의 삶이 어디쯤에서 끝이 나더라도

나는 결코 풀잎이 아니었음을 기억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