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대를 만나지 않았더라면



나에게 다가올 때는

봄 햇살처럼

세상 찬바람에 얼어붙은

내 마음을 포근히 녹여주더니


나에게서 떠나갈 때는

한겨울 나목에게 불어닥친 바람처럼

모든 걸 꽁꽁 얼어붙게

만들어 놓고 떠나갑니까


우리가 사랑할 때는

우리의 발길 닿는 곳마다 행복이었는데

우리가 헤어져야 할 때는

우리의 발길 닿는 곳마다 불행입니다


떠나가는 사람의 눈빛은

온기 없이 싸늘하게

냉정하게만 다가옵니다

사랑하는 순간만큼은 두고두고 기억하고 싶은데

그 모든 것을 지워버리고 싶게

만드는 것은 무엇입니까


그대를 만나지 않았더라면

가슴까지 눈물에 젖는

이런 슬픔은 없을 것입니다


그대를 몰랐더라면

힘 빠져버린 어깨를 축 늘어뜨리고

사랑을 찾아나서는

이런 아픔도 없었을 것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