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무 백일홍

 

밀려오는 그리움을 터뜨려

하루하루 백일을

황홀한 사랑의 고백을 꿈꾸며

꽃 피어내며 기다리지만

그대는 오지 않았다


행복한 날들을 바라며

님의 품이 어찌 따뜻한지

한 해 한 해마다 백일을

꽃 피우며 기다렸지만

그대는 오지 않았다


다시 올 날을 기다리며

삶의 모든 해 동안

백일 또 백일을

꽃 피우고 꽃 피우다 보니

그날 동안의 행복에 다시 꽃을 피운다

기다림이 있기에

백일홍이 더 아름답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