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기억에 남아 웃고 있는 당신은

 

내 기억에 남아 웃고 있는 당신은

나 모르는 사이에

어찌할 수 없는

그리움으로 다가옵니다


시간이 가고

세월이 흘러

몇 발자국씩 몇 발자국씩 멀어졌는데

이리도 선명하게 다가옴은

사랑이었다는 말 밖에는

할 말이 없습니다


한순간

아무런 의미도 없는 듯

돌아섰는데

이리도

내 기억에 남아 웃고 있는 당신은

어찌할 수 없는

그리움으로 다가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