홀로 새우는 밤

 

홀로 새우는 밤


세상 바다에

나뭇잎새로 떠 있는 듯

아무리 뒤척여 보아도

어둠이 떠날 줄 모르고

나를 가두어 놓는다


혼자라는 고독을

느낄 나이가 되면

삶이란

느낌만으로도

눈물만으로도

어찌할 수가 없다


사랑하는 사람이 있어도

함께할 수 있는 이 있어도

홀로 잠들어야 하는 밤


시계소리가

심장을 쪼개고

생각은 수없는

그림을 그려낸다


밤을 느낄 때

고독을 그려낸다


벌써

밤이 떠날 시간이

되었는데

내 눈엔 아직 잠이

매달려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