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름다운 사랑을 계속하자

 

아무런 일 없는 듯

늘 일상처럼 살아오던

어느 날

삶의 길목에서 불쑥 나타나

내 마음에

대나무 빗장을 지르듯이

마구 쳐들어와

사랑을 외쳐댔다


사랑은 아름답지만

동반된 고통은 명치끝까지

몸서리치도록 아프게 한다


사랑은 기쁨이지만

가슴에 사나운 빗발치게 하고

두 눈에 불을 켜고 피눈물로 울게 한다


그대 없으면

늘 더 추위를 느끼는 나

그대 있으면

늘 편안함을 느끼는 나


나이 들어가면서

더 편안하고 익숙한 우리들의 사랑

둘 중에 하나 훌쩍

삶의 여행에서 떠난 뒤 후회하지 말고

길들여진 사랑이 아니라

우리들만의 꾸밈없는

순수하게 있는 그대로

마음 그대로

아름다운 사랑을 계속하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