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 오던 날

 

쏟아져 내리는 비가

핏줄 마다 흐르고

심장까지 채우고

목차오르는 날이 있다


온 세상이 푹 젖고 있는데

왜 나만 유난히

왜 갈증이 날까


왜 갑자기 삶이 싫어질까

왜 갑자기 삶이 무의미해질까

왜 갑자기 삶이 시시해질까


무언가 자꾸만

입 안에 쏟아 붓고만 싶어진다

모든 허무가 다 씻겨내리도록

괜시리 눈물이 난다


왜 갑자기 삶이 슬퍼질까

저절로 울게 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