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 잔의 Coffee

 

하루에

한 잔의 Coffee처럼

허락되는 삶을

향내를 음미하며 살고픈데

지나고 나면

어느새 마셔버린 쓸쓸함이 있다.


어느 날인가?

빈잔으로 준비될

떠남의 시간이 오겠지만

목마름에

늘 갈증이 남는다.


인생에 있어

하루하루가

터져오르는 꽃망울처럼

얼마나 고귀한 시간들인가?


오늘도 김 오르는 한 잔의 Coffee로

우리들의 이야기를

뜨겁게 마시며 살고 싶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