벚꽃 활짝 피던 날

 

그대 처럼

어여쁘고 아름다운

신부의 모습으로

누가 나를 반기겠습니까


어쩌자고

어떻게 하려고

나를 끌어 당기는 것입니까


유혹이 가득

담긴 눈빛으로

내 가슴을 왜 불타게만 합니까


그대를 바라봄이 행복합니다

그대의 향기에 온 몸이 감싸입니다

그대로 인해 내 마음이 자꾸만 자꾸만

술렁대고 있습니다


그대는 마음을 다 드러내놓고

온 몸으로 노래하는데

나는 무엇을 그대에게

노래해야 합니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