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들의 삶

 

지난 일들이

되살아나는

추억의 그리움과


다가오는 일들이

피어나는

소망의 그리움으로


늘 가득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