떠나는 길에서 머무른 듯

 

떠나는 길에서

머무른 듯 살고 있는 나는


푸른 하늘만 보고 살 수 없는

풀잎처럼

단비 같은 사랑을

먹고 자라고 싶습니다


모두들 그럴 듯하게

살고 있는 듯 보이지만

우리네 삶이란

환상도 아닌 현실이기에


앉고, 눕고, 걸을 수 있는 길에

사랑하는 그대가 필요한 것입니다


나무는 서서

뻗칠 수 있는 가지마다

잎들이 자라지만

우리네 삶이란

뻗쳐도 뻗쳐도

남는 것은 그림자뿐


우리에게 늘

한 가지 소망이 있다면

그럴 듯한 사랑을 하고픈 것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