잃어버린 우산

 

빗속을 거닐 때는

결코 잃어버릴 수 없었는데

비가 개인 후에

일에 쫓기다 보니

깜빡 잃어버리고 말았습니다


사랑할 때는

결코 이별을 생각하지 않았는데

마음을 접어 두고

서로의 길을 가다 보니

사랑을 잊고 살다 보니

헤어져 버린 우리가 되었습니다


비올 때 다시 찾는 우산처럼

그리움이 쏟아질 때면

그대는 언제나

홀로 펼치고 선 우산 속의

내 마음에 다시 찾아오고 있습니다


사랑이란 비는

오늘만이 아니라

언제나 내렸으면 좋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