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지상에서 가장 가까이

 

그대와 내가

이 지상에서 가장 가까이

나누던 사랑 이야기


늘 밀리고 늘 쌓이곤 했지만

노을이 다 타오를 때까지

변함없는 사랑만 할 수 있다면

얼마나 아름다운 사랑인가


사랑하면 할수록

이른 봄 꽃몽우리 터지듯

늘 새롭게 피어나는

우리들의 사랑이 아닌가


우리들의 가슴에

사랑의 깃발은 언제까지나

생생하게 나부낄 것이다


이 지상에서 그대 내 곁에

가장 가까이 있기에

언제나 후회 없이

동행이라는 사랑의 그림을

그려나갈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