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대를 읽어내리고 싶다

 

삶에 지쳐서

깊은 산 메아리 같은

한숨을 쉬어대며


외로운 강물이 되어 흐르는

그대를 감싸 주고 싶다


우리 사랑은

슬픈 사랑이 되어서는 안 된다

삶의 아픔으로 인해

혼절한다 하여도

흔들림이 없는 사랑이고 싶다


그대 있으면

온 세상이 나의 것만 같다가도

그대 없으면

세상에 나 혼자뿐인 것 같아 쓸쓸하다


빗발치듯 다가오고 흘러가는

티끌 같은 세상에서

가슴에 남을 사랑을 위해

그대를 읽어내리고 싶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