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름다운 추억

 

이 세상에 나 혼자 뿐

엉망인 외톨이라고 생각했을 때

너는 두 손을 꼭 잡아주며

우정이라는 약속을 지켜주었다.

친구야!

그땐 부모보다도 네가 더 고마웠지.

모든 것이 무너진 곳에

쓰러진 나를 일으켜 세웠지.

나의 고백을 들어주었고

하나 하나 새롭게 시작해주었다.

그 때 네가 아니었다면

지금 나는 어떨까?

그 때 네가 아니었다면

지금 나는 어떨까?

자꾸만 자꾸만 달아나고만 싶던 그 날

나와 함께 한없이 걸어주며

내 가슴에 우정을 따뜻하게 수 놓았지.

그 날 너는 나의 가슴에 날아온 천사였다.

나의 친구야!

아름다운 추억의 주인공은 바로 너였구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