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대 내 앞에 서 있던 날

 

수줍게 돋아나는

봄날의 잎새들 마냥

내 사랑은 시작되었습니다


풋풋하고 청순한 그대

내 앞에 서 있던 날

하늘이 내려준 사랑이라 믿었습니다


삶의 길에서 모두들

그토록 애타게 찾는 사랑의 길에서

우리는 서로 마주쳤습니다


그대를 본 순간부터

그대의 얼굴이 내 가슴에

자꾸만 자꾸만 들이닥쳤습니다


그대는 내 마음을

와락 끌어당겨

오직 그대에게만 고정시켜버리고 말았습니다


살아가며 모든 아픔들이 삭혀지고 나면

우리 사랑은 더 아름다워지고

더 가까워지고만 싶을 것입니다


우리들의 삶이 낙엽지는 날까지

그대 내 앞에 서 있던 날처럼

사랑하고만 싶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