겨울 여행

 

새벽 공기가

코끝을 싸늘하게 만든다


달리는 열차의 창밖으로 바라보이는

들판은 밤새 내린 서리에

감기가 들었는지

내 몸까지 들썩거린다


스쳐 지나가는 어느 마을

어느 집 감나무 가지 끝에는

감 하나 남아 오돌오돌 떨고 있다


갑자기 함박눈이

펑펑 쏟아져내린다


삶 속에 떠나는 여행

한잔의 커피를 마시며

홀로 느껴보는 즐거움이

온몸을 적셔온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