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독한 날의 풍경

 

쓸쓸하다

그리움이 날 감싸고 있다

늘 엇갈리던 그대가

내 마음의 틈새를 비집고 들어온다


그대가 올 것 같지도 않은데

바람마저 그리움으로 불어와

고독이 내 마음을 죄어 감는다


장마철 먹구름 사이로

해가 살짝 고개를 내밀고 사라지듯이

그대의 얼굴이 떠올랐다가 금세 사라진다


내 발길은 늘 그대를 찾고

눈으로 만나려 하지만

숨은 듯 보이지 않는 그대

내 마음이 그대 곁으로 향하고 있다


세상의 모든 온도계가 올라갈 줄 모른다

사람들 속에서 두리번거리며 살펴보지만

마주치는 시선들은 차갑기만 하다

세상이 온통 쓸쓸함으로 가득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