겨우내 눈보라 몰아쳐도

바람이 불어와도

잠잠하기만 하던 빈 들판에

새 생명의 움직임이 시작되고 있다


초록이 물들고 있다


겨우내 기다려온 봄이

일순간에 온 들판에 퍼지고 있다


봄이 오는 것을

아무도 막지 못한다

아무도 막을 수 없다


포근한 햇살이 퍼지는

봄 하늘 아래 훈훈한 봄바람이

불어오기 시작하면

벌써부터 꽃향기가 내 가슴에 가득해진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