멀리 떠나 있는 그대를

 

사랑의 흔적만 남기고

떠나면서도

그대는 아무런 미련도 없었습니까


가파른 담을 기어오르면서

잎을 돋아내는 담쟁이처럼

숨 가쁘게 흐르는 삶의 굴레 속에서

그리움이 돋아나지 않습니까


그대 소식은

언제나 귓가에 울려오는데

내 마음이 아플까 염려해서

모른 척 외면하시는 겁니까


내 마음은 언제나

그대를 향하지만

현실은 너무나 냉정해

긴 한숨과 기다림 속에 살아갑니다


그대가 떠날 때는 손 흔들어

이별을 아름답게 만들어주었는데

그대를 사랑한 탓에

내 눈길은 벌써

그대 곁으로 가 있습니다


멀리 떠나 있는 그대를

어떻게 불러내야 합니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