변치 않는 사랑

 

사랑이 내 마음을 관통해 들어오던 날

나를 찡하게 만들던 너와

눈 마주치고 싶다


늘 내 마음 더듬어와

그립게 만들던 너와

사랑하고 싶다


너는 내 가슴에 감겨와

그 향기에 취해도 좋은데

너를 사랑하는 내 마음을

다 그려놓을 수가 없다


너를 생각하며

꼬박 지새운 밤이

참으로 많았다


너의 따뜻한 손을

꼭 잡고 놓치고 싶지 않다

내 마음을 다해

변치 않을 사랑을 하고 싶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