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대가 떠나던 날은

 

그대가 떠나던 날은

가슴이 뭉클하도록 눈물이 났다


슬픔이 먹구름처럼 몰려오고

떠나보내기 싫은 마음에

눈길조차 가까이 다가가기가 싫었다


어찌할 수 없어 애달프기만 한데

말 한 마디 없이

훌쩍 떠날 수 있을까


내 마음은 가슴이 뭉개지도록

그리움과 서러움이 교차되고 있다


내 그리운 사람아

다시 돌아오는 날까지

기다리고 있겠다고 다짐했지만


복받치는 서러움에

온 가슴이 젖도록

슬픈 비가 추적추적 내리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