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 숲에 당신이 왔습니다

 

그 숲에 당신이 왔습니다

나 홀로 걷는 그 숲에 당신이 왔습니다 어린 참나무 잎이 지기 전에 그대가

와서 반짝이는 이슬을 텁니다 나는 캄캄하게 젖고

내 옷깃은 자꾸 젖어 그대를 돌아봅니다 어린 참나무 잎이 마르기 전에도

숲에는 새들이 날고 바람이 일어 그대를 향해 감추어두었던 길 하나를

그대에게 들킵니다 그대에게 닿을 것만 같은 아슬아슬한 내 마음 가장자리에서

이슬이 반짝 떨어집니다

산다는 것이나

사랑한다는 일이나 그러한 것들이 때로는 낯설다며 돌아다보면 이슬처럼 반짝 떨어지는 내

슬픈 물음이 그대 환한 손등에 젖습니다 사랑합니다 숲은 끝이 없고 인생도 사랑도 그러합니다

그 숲

그 숲에 당신이 문득 나를 깨우는 이슬로

왔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