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리운 사람 얼굴처럼

 

손에 잡히지 않는 그리운 사람의 얼굴처럼

밤하늘의 별들은 반짝입니다


나는 절 뒤안 같은 데로

사람들이 다 돌아간 절 뒤안 같은 데로 가서

이끼 푸른 절 기둥에 기대어 쉬고 싶습니다


날이 어두워오고

어둠속에 가만히 손 내밀어 잡고 싶은

그리운 사람의 얼굴처럼

가만가만 서쪽 하늘에 돋아나는 별들을

그냥 하염없이 바라보고 싶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