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력 팔월 열이틀 달밤

 

부지런히 일하시는

우리 어머니 곁에 사는

기쁨과 행복을 아시는지요

지붕 위에 떨어지는 열이틀 달빛과

풀벌레 산 가득 우는 곳

산이 솟고 강이 흐르는 소리가

내 깊은 잠을 흔들어 깨우는 곳

그리고 나는 오늘

가난한 우리 어머니에게서

태어났어요


밤이 깊고

어머니 곁에 풀벌레 울음소리

고추 참깨 알밤이 쌓여가고

나도 그 곁에 곡식처럼 쉽니다

큰 복이지요

일해도 일해도 가난해서 일을 하시는

우리 어머니,

나를 낳아주신 우리 어머니 곁에

내가 사니까요

비오는 마을과 호박꽃 핀 돌담을 지나

어머니와 마주앉은 저녁 달빛은 마당을 지나고

늘 평화로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