섬진강 18

나루

 

섬진강 나루에 바람이 부누나

꽃이 피누나

나를 스쳐간 바람은

저 건너 풀꽃들을

천번 만번 흔들고

이 건너 물결은 땅을 조금씩 허물어

풀뿌리를 하얗게 씻는구나

고향 산천 떠나보내던 손짓들

배 가던 저 푸른 물 깊이 아물거리고

정든 땅 바라보며

눈물 뿌려 마주 흔들던 설운 손짓들 두고

꽃길을 가던 사람들

지금 거기 바람이 부누나

꽃이 피누나

하루에도 몇번씩 오가던 뱃길

뱃전에 부서지며 갈라지던 물살을 보며

강 건너 시집간 누님도 객지로 가고

공장 간 누이들은 소식도 없다가

남편 없는 아기엄마 되어

밤배로 몰래 찾아드는

타향 같은 고향 나루

그래도 천지간에 고향이라고

이따금 꽃상여로 오는 사람들

빈 배가 떠 있구나

기쁜 일 슬픈 일 제일 먼저

숨가쁜 물결로 출렁이던

섬진강 나루에

지금도 물결은 출렁이며

설운 가슴 쓸어

그리움은 깊어지는데

누가 돌아와서 이 배를 저을까

오늘도 저기 저 물은 흘러, 흘러서 가는데

기다림에 지친 물결이 자누나

풀꽃이 지누나.